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갑상샘 기능저하증 뭐길래? 팝핀현준 ‘충격’ 지병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팝핀현준이 겪고 있는 ‘선천 갑상샘 기능저하증’은 어떤 병일까?

1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박애리가 남편 팝핀현준이 ‘선천 갑상샘 기능저하증’을 앓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병을 앓고 있는 팝핀현준과 그의 건강을 걱정하는 가족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팝핀현준은 판소리 연습을 하는 아내 박애리에게 조용히 하라고 화를 내는가 하면 약을 챙겨주는 아내에게 짜증을 내는 등 유난히 날카롭게 반응했다.

사실 어릴 때부터 ‘갑상샘 기능저하증’을 앓고 있는 팝핀현준은 평소에도 쉽게 피로감을 느꼈고,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극도로 예민해졌다.

결혼 전부터 이를 알고 그의 곁에서 세심히 챙겨온 박애리는 스스로 건강 관리를 하지 않는 팝핀현준에게 단단히 화가 났다. 팝핀현준 부부 사이에 감도는 냉기에 어쩔 줄 몰라 하던 어머니는 걱정스러운 심경을 토로하고 어두운 얼굴로 출근하는 박애리를 보고는 팝핀현준을 데리고 병원으로 향했다.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팝핀현준은 의사로부터 몸 상태가 심각하다는 말과 함께 평생동안 꾸준히 약을 먹여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집으로 돌아온 팝핀현준은 가족들 앞에서 꾸준히 약을 챙겨 먹고 앞으로 건강에 신경 쓰겠다고 약속했다. 방송이 나가고 팝핀현준이 앓고 있는 ‘갑상샘 기능저하증’에 관심이 모아졌다.
‘갑상샘 기능저하증’은 우리 몸에서 필요로 하는 갑상선호르몬의 부족으로 인하여 나타나는 질환이다. 갑상선은 목 앞의 가운데 위치한 나비 모양의 내분비기관으로, 갑상선호르몬을 만들어 우리 몸의 대사를 촉진하고 모든 장기의 기능을 유지 시키는 역할을 중요 기관이다. 그러나 유전적 요인, 수술이나 방사성 요오드 치료 등을 받거나 특별한 이유 없이도 갑상선호르몬이 적게 또는 많이 나오게 되면 몸에 이상이 생기게 된다.

특히 기능저하증의 경우 호르몬이 적게 분비돼 체중이 갑자기 늘고 피로감이 커지며 유난히 추위를 타고, 식욕부진ㆍ변비ㆍ손발저림ㆍ피부건조 등을 동반하게 된다. 여기에 성대 부위가 붓고 목이 자주 쉬어 목소리가 변하기도 해 대부분의 환자들은 생활하는 데에 많은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기능저하증을 일으키는 원인은 다양하지만, 크게 갑상선 자체에 문제가 생겼거나 뇌에 문제가 생겨 갑상선호르몬의 분비를 자극하는 호르몬(TSH) 생산이 감소한 것으로 나눌 수 있다. 치료는 면역력을 회복하거나 호르몬이 많이 부족할 경우 제제로 복용하면 되는데, 한번 약을 복용하기 시작하면 평생 먹어야 하는 경우가 많다.

한편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앓았던 연예인은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과 방송인 이파니, 배우 임예진, 김유정 등이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임신한 의원 성희롱 사진 ‘실검’에…

“‘원피스 입지 말 걸’ 하는 생각이 먼저 들더라고요. 국회의원 생활을 시작하고 이런 상황을 예상 못 한 게 아닌데, 현실로 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