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수술받기 전 “신천지 아닙니다”라고 밝힌 안소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소미가 탈장 수술을 받았다.

개그우먼 안소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입원실 아늑함”이라며 “수술 동의서를 쓰는데 ‘혹시 종교가?’라고 묻더라고요. ‘예. 신천지 아닙니다’라고 했더니 간호사가 웃어요”라는 글로 입원 당시 간호사와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어 “결론은 조금만 아프면 무조건 병원 가셔야 해요”라며 “다인실을 쓰고 싶은데 남편이 (함께 병실 쓰는 사람과) 친해져서 집에 다 데리고 온다고 안된다고 하면서 1인실을. 너무 심심해요”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 안소미는 입원복을 입고 다양한 표정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안소미는 해시태그를 통해 “코로나 조심하세요”, “탈장”, “모든 의료진분들 파이팅”이라고 입원 이유와 코로나19 확산에 주의할 것을 팬들에게 당부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