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원조 제임스 본드’ 숀 코네리 별세... “기품 있는 배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숀 코네리. 사진=네이버 영화
영화 ‘007’에서 제1대 제임스 본드 역할을 맡았던 영국 배우 숀 코네리가 사망했다고 영국 BBC 방송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30년 영국 태생인 코네리는 1962년 제작된 007시리즈 첫 작품인 ‘007 살인번호’(원제 Dr. No)에서 최초의 제임스 본드 역할을 맡았다. 코너리는 007시리즈 가운데 6편의 작품에서 주연을 맡았다.

이후 ‘오리엔트 특급살인’(1974년), ‘장미의 이름’(1986), ‘언터처블’(1987년), ‘인디아나 존스:최후의 성전’(1989년), ‘더록’(1996년)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그는 2007년 아내 미셸린과의 생활이 행복해 스크린에 돌아갈 생각이 없다며 은퇴 선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은 “기품 있는 연기와 배우의 품격이란 어떤 것인지 보여 주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내 마음속의 본드” 등 댓글을 달았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마흔 살 아들을 30년 가까이 감금한 70세 어머니

스웨덴 경찰이 마흔 살 정도 된 아들을 30년 가까이 아파트에 감금한 혐의로 70세 어머니를 구금했다. 아들이 지낸 곳은 누추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