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리 이혼했어요’ 선우은숙 괴롭힌 여배우와 골프친 이영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리 이혼했어요의 이영하
이혼한 연예인 셀럽 부부가 다시 만나 한 집에서 생활해 보는 모습을 관찰해 이혼 후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방송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의 이영하, 선우은숙이 화제다.

4일 방송에서 선우은숙은 전 남편 이영하와 제주도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며 과거를 돌아봤다.

선우은숙은 전 남편 이영하에 대해 “지금이라도 날 위해 살아가고 사랑해 준다면 갈등이 될 것 같다”라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어 “그 정도로 내가 사랑에 목말라 있다. 지금 되게 위험한 상황”이라면서 “누군가 날 사랑해 주면 내가 빠질 수 있을 정도로 사랑에 목말라 있다”고 말했다.

또 전 남편에 대해서는 “저 사람(이영하)은 그런 얘기 하지 말고 간단히 답만 하는 스타일인데 그게 되겠냐. 난 확인하고 듣고 싶은데”라고 덧붙였다.

이어 선우은숙은 눈물을 보이며 힘들었던 과거를 언급했는데 “내가 괜히 누군가한테 미움을 당해서 진짜 화가 나고 죽겠다, 방송국 가기도 싫고 자기한테 몇 번이나 얘기했다. 근데 자기는 계속 그 여배우랑 작품도 같이 하고 만나더라”라며 자신을 괴롭혔던 여배우 얘기를 꺼냈다.

그러면서 선우은숙은 “어느 날 (우리집에서 일하는) 아줌마가 그 여자가 우리집 주차장에 와 있다는 거다. 한 차로 골프를 같이 가기로 했다더라”라며 “내가 그 여자도 너무 미웠지만, 자기도 너무 보기 싫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자 이영하는 “근데 그 분이 선우은숙한테만 그러는 게 아니었다. 알지 않냐. 유독 선우은숙한테만 그랬냐. 누구든 예쁘고 어리면 그러지 않았냐”라고 선우은숙을 힘들게 한 여배우를 두둔했다.

선우은숙은 “난 방송국을 그만두고 싶었다. 둘째 상민이가 왜 태어났는데. 그 여자가 날 너무 괴롭혀서 방송국을 좀 쉬면서 아이를 키워야지 했다고”라고 털어놓았다.

또 “난 그랬는데 자기는 계속 만나고 다녔다. 난 지금 다 내려놨다. 그 여자에 대한 미움 없다. 그 여자의 말은 중요하지 않고 들을 필요도 없다. 당신 얘기를 듣고 싶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지만 이영하는 “난 그렇게 심각한 것도 몰랐다”라며 “이제 감정이 없다며. 그 마음이 세월 속에 용해가 된 거다. 걔가 나쁘다고 해줬으면 좋겠냐”라고 선우은숙을 더욱 서운하게 만들었다.

이들은 과거에 대해 설전을 벌이다 결국 선우은숙이 눈물을 쏟아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누군가 내게 보낸 음란물… 女 80% “가

성폭력 가해자인 남성 A씨는 지난해 6월 자택에서 휴대전화를 이용해 페이스북에 접속한 뒤 모르는 사이인 여성 피해자에게 성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