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인을 추모하며...” 故 설리·구하라 인스타그램, 추모 계정으로 전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故) 설리, 구하라. 사진=뉴스1
그룹 에프엑스 출신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와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고 구하라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추모 계정으로 전환됐다.

최근 설리, 구하라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추모’ 표시가 추가됐다. 해당 문구를 클릭하면 ‘기념 계정으로 전환된 계정입니다. 기념 계정은 고인의 삶을 추모하고 위안을 찾기 위한 공간입니다’라는 메시지가 뜬다.
▲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해당 기능은 인스타그램 내 ‘기념 계정’ 기능이다. 기념 계정에는 아무도 로그인할 수 없으며, 프로필에서는 고인의 이름 옆에 ‘고인을 추모하며...’라는 문구가 뜬다.

생전 고인이 공유했던 게시물은 그대로 남고, 기존 게시물이나 정보는 누구도 변경할 수 없다.

한편, 고 설리는 지난해 10월 14일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소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설리와 연락이 닿지 않아 자택을 방문했던 매니저가 쓰러져 있는 설리를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부검 결과 타살 등의 범죄 혐의점은 없었다.

고 구하라는 지난해 11월 24일 서울 강남구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의 자택에서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담긴 자필 메모가 발견됐으며, 타살 혐의점이 드러나지 않아 단순 변사로 사건이 종결됐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왜 안 죽지” 칫솔에 락스 뿌린 아내...몰카로

대구지법 형사12부(이규철 부장판사)는 아내의 소셜미디어(SNS) 내용을 몰래 본 혐의로 기소된 A(47)씨에게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