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밥 딜런·샤키라 등 음악 판권 파는 팝 스타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샤키라.
로이터 연합뉴스
최근 팝 스타들이 자신의 히트곡 판권을 넘기는 추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노벨문학상을 수상하기도 한 ‘밥 딜런’도 지난달 자신이 60년간 창작한 노래 600여 곡의 판권을 유니버설뮤직에 넘긴 바 있으며, 라틴 팝의 여왕 ‘샤키라’도 최근 자신의 음악 판권 100%를 영국 투자회사에 넘겨 이목을 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샤키라는 자신의 노래 145곡의 판권을 영국 ‘힙노시스 송스 펀드’에 매각했다고 전했다. 샤키라는 그래미상을 세 차례, 빌보드 뮤직 어워즈를 일곱 차례 거머쥐며 총 8000만 장의 음반 판매고를 올린 대표적인 라틴 팝 스타다.

최근 밥 딜런과 샤키라처럼 자신의 음악을 투자회사나 음악회사에 넘기는 뮤지션들이 늘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스트리밍 서비스 활성화 등으로 판권의 가치가 높아진 것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공연 수익이 줄어든 것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 밥 딜런.
로이터 연합뉴스
지난달 밥 딜런의 음악 판권 판매 소식이 전해졌을 당시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과거엔 각 노래가 1년에 벌어들이는 로열티의 8∼13배가 판권 가격의 적정치였지만, 음악 스트리밍 산업이 활성화 된 현재는 10∼18배로 뛰어올랐다고 전했다.

따라서 공연 수익이 끊긴 뮤지션들은 음악의 판권을 팔아 기존보다 높은 수익을 낼 수 있어 판권 판매로 눈을 돌리고 있다. 또한 투자회사들은 베스트셀러 곡들이 스트리밍 시장에서 안정적인 투자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믿고 음악들을 사들이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팬데믹으로 공연 수익이 거의 줄면서 점점 많은 뮤지션이 자신들의 노래를 현금화하려고 할 것”이라며 “음악 스트리밍의 활성화로 옛 노래가 차트에 역주행 하기도 하면서 투자자들을 더 끌어당기고 있다”고 전했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법정으로 간 왕따논란…김보름, 노선영에 2억 소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팀 추월 종목에서 ‘왕따 주행’ 논란을 일으켰던 김보름(28) 선수가 동료 노선영(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