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치타 남연우 결별, 공개 열애 3년만 “좋은 동료로 남기로”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치타 남연우 결별. 사진=MBC
래퍼 겸 배우 치타(31, 김은영)와 영화감독 겸 배우 남연우(39)가 공개 열애 3년 만에 결별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21일 치타 측은 “최근 두 사람이 헤어진 게 맞다“면서 ”현재 앨범 준비에 한창이다. 본업에 충실하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남연우 소속사 호수컴퍼니 측 또한 ”남연우가 최근 치타와 결별, 좋은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8년 12월 교제 사실을 공개하며 관심을 받았다. 특히 남연우가 연출한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 치타가 주인공으로 출연하며 일적으로도 교류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후 이들은 MBC 리얼리티 예능 ‘부러우면 지는 거야’에 함께 출연하며 연인으로서의 일상도 공개한 바 있다.

한편, 치타는 Mnet ‘언프리티 랩스타’ 출신으로 ‘프로듀스 101’ 트레이너, ‘굿걸’ 출연자 등으로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남연우는 OCN ‘방법’ 등에 출연했으며 여러 단편영화를 연출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H 직원 “잘려도 ‘땅 수익’ 더 이익”…사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신입 직원이 “불법 투기로 해고 당해도 땅 수익이 평생 월급보다 더 많다”는 내용의 사내 메신저를 보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