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쓰리박’ 박지성 “축구보다 육아 힘들어...종료 휘슬 없다” [EN스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지성 “축구보다 육아 힘들어”
사진=MBC ‘쓰리박 : 두 번째 심장’
‘쓰리박’ 박지성의 일상이 선공개돼 화제다.

14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예능 프로그램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에서 축구계 레전드 박지성이 육아 전쟁에서 살아남는 비법을 공개한다.

박지성은 눈 뜨자마자 아이들 양치질부터 이불 놀이에 거꾸로 들고 놀아주기 등을 해주며 눈코뜰새없는 육아에 혼이 쏙 빠진 모습이다. 하지만 리틀 박지성답게 힘이 넘치는 아이들을 감당하면서도 내내 입가에 미소가 자리하고 있어, 그 비결이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하지만 박지성은 인터뷰에서 1초도 고민하지 않고 “(축구보다) 육아가 힘들죠”라며 반전 속마음을 드러낸다. 이어 “축구는 아무리 길어도 120분이면 끝나잖아요? 육아는 시작 휘슬은 있는데, 종료 휘슬이 없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 사진=MBC ‘쓰리박 : 두 번째 심장’
이어 전 아나운서 김민지는 남편 박지성의 육아 분담 능력에 감탄을 터트린다. 부부의 육아 노하우로 박지성의 팀플레이 경험을 꼽는가 하면 “남편은 일을 찾아서 하는 스타일이에요”라며 칭찬했다. 박지성은 필드 위에서의 전천후 플레이어 능력을 육아에 접목했다고 해 박지성만의 특별한 육아법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MBC ‘쓰리박’은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 정신으로 먼 타국에서 대한민국으로 희망과 용기를 전했던 영원한 레전드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이 풀어가는 특급 프로젝트다.

세 사람은 야구, 골프, 축구가 아닌 또 다른 리부팅 프로젝트에 도전, 코로나와 경제 불황 등으로 지치고 힘든 국민에게 다시 한번 희망과 용기,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은 14일 밤 8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