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글을 읽어도 이해하지 못하는데… ‘문해력’ 어떻게 키울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1TV ‘당신의 문해력’ 오늘 첫 방송

中 3, 10명 중 3명 교과서 이해 수준 미달
시선·뇌 실험 통해 ‘읽기’ 메커니즘 분석
유아 ‘소리 내 읽기 프로젝트’ 결과 공개
문해력 향상에 꼭 필요한 방법도 제시


▲ EBS 1TV가 8일부터 6회에 걸쳐 방송하는 특별기획 ‘당신의 문해력’은 유아부터 청소년까지 생애 주기에 따라 읽고 이해하는 능력을 어떻게 기를 것인지 집중 조명한다.
EBS 제공
글을 읽고 의미를 이해하는 능력은 당연한 것처럼 보이지만 어느 순간부터 읽어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 EBS 1TV가 8일부터 6회에 걸쳐 방송하는 특별기획 ‘당신의 문해력’은 유아부터 청소년까지 생애 주기에 따라 읽고 이해하는 능력을 어떻게 기를 것인지 집중 조명한다.
EBS 제공
EBS가 국내 방송 최초로 중학교 3학년 학생 2400여명을 대상으로 ‘문해력’을 시험한 결과 약 30%가 중3 수준에 미달하고 이 가운데 11%는 초등학교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혼자서는 교과서를 읽어도 이해할 수 없을 뿐 아니라 한 교실 학생의 3분의1가량이 자기주도학습을 하려 해도 할 수 없는 상황이다.

EBS 1TV가 8일 첫 방송을 시작하는 특별기획 ‘당신의 문해력’에서는 지난 1년간 유아, 초등학생, 중학생을 대상으로 문해력 향상 프로젝트를 시행해 얻은 경험을 공유한다. 방송은 오는 23일까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9시 50분 6회에 걸쳐 진행된다.

‘당신의 문해력’은 ‘읽기’가 이뤄지는 메커니즘을 시선 추적과 뇌 실험을 통해 과학적으로 분석해 가정과 학교에서 할 수 있는 문해력 상승 방법들을 파악했다. 잘 읽는 뇌와 못 읽는 뇌가 있는 것인지, 글을 읽을 때와 영상을 볼 때 뇌는 어떻게 다르게 작용하는지, 글자를 아는 사람과 모르는 사람이 책을 볼 때 시선에 차이가 있는지 등 흥미로운 질문들에 대해 과학적 근거를 통해 답변한다. 8일 방송되는 1부 ‘읽지 못하는 사람들’은 설문을 통해 중학생부터 성인까지 문해력 수준을 진단하고, 2부 ‘공부가 쉬워지는 힘, 어휘력’(9일)에서는 학생들의 어휘력 진단을 통해 학습 시 반드시 알아야 하는 학습도구어를 배우는 방법을 알려 준다.

3부 ‘학교 속의 문맹자들’(15일)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심해지고 있는 교육 격차의 원인이자 해결책으로서 문해력에 주목해 학습 결손에 대한 대안을 짚어 본다. 4부 ‘내 아이를 바꾸는 소리의 비밀’(16일)에서는 문해력의 뿌리가 성장하는 시기로 알려진 만 4세의 유아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소리 내 읽기 프로젝트’의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5부 ‘디지털 시대, 굳이 읽어야 하나요?’(22일)는 ‘디지털 키즈’라 불리는 지금의 아이들이 ‘읽기’를 시도할 수 있는 구체적인 해법을 제시하고, 6부 ‘소리 내어 읽으세요’(23일)에서는 문해력을 키우는 데 꼭 필요한 ‘소릿값’과 ‘어휘’의 중요성을 전한다.

진행은 방송인 김구라와 광희가 맡고 모델 이현이,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 가수 별도 함께 참여한다. 김구라는 “문해력을 갖추지 못한다면 살아가는 데 있어 수많은 기회를 잃게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광희는 “처음에는 어렵게만 느껴졌지만, 녹화를 끝낸 후엔 ‘나도 할 수 있겠다’는 자신감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1-03-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