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명 유튜버들의 3박4일 ‘썸’ 관찰 예능…‘유튜러버’ 론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러버’
제작사 앤써즈 제공
제작사 앤써즈가 29일 유튜브 블록버스터 리얼 관찰 예능인 ‘유튜러버’를 론칭했다. 각각 다른 분야에서 활동 중인 핫한 유튜버들이 출연해 3박4일간 호캉스를 즐기며 서로의 인연을 찾아가는 러브 관찰 예능이다.

먹방에서 돋보이는 활약 중인 유튜버 상해기(구독자 48만)와 웅이(50만), 인기 게임BJ이자 유튜버인 임선비(48만), 일상을 공유하는 브이로그 유튜버 혜서니(48만)를 비롯해 2020년 아프리카TV 야외토크BJ부문 대상을 수상한 김인호(30만)와 2020년 아프리카TV 신인상 수상한 마이민(11만), 치어리더이자 유튜버인 이다혜(1만), 패션 유튜버인 아뜰리에(4만)가 출연한다. 여기에 숨겨진 2인까지 총 10명이 출연한다.

이들은 3월 말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4일 동안 촬영을 마쳤으며 유튜버로서 직접 촬영도 하고 서로 콜라보 방송도 하면서 그동안 본인의 방송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매력들을 펼쳤다. 출연자들이 묵은 파라다이스시티 풀빌라 하루 이용 가격은 2000만원이며 투여된 카메라만 총 98대로 역대 유튜브 단일 콘텐츠로는 최대 제작비가 들어갔다.

여기에 ‘유튜러버’의 메인 테마곡 ‘벌룬(BALLOON)’도 음원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GOODNITE의 프로듀싱으로 만들어진 뭄바톤 풍의 팝댄스곡 ‘벌룬’은 출연 유튜버들의 커져가는 마음을 어디로 튈지 모르는 풍선에 빗대어 표현한 곡으로 김제이미가 작사, 작곡, 보컬까지 참여했다.

제작사 앤써즈 국상화 PD는 “작년에 유튜브 예능인 가짜사나이 성공에 이어 올해 역시 유튜브 블록버스터 예능이 제작 붐을 이룰 것이며 단순히 자극적인 소재와 어그로를 이끄는 콘텐츠에서 벗어나 볼거리가 있고 웰메이드인 콘텐츠가 리딩할 것”이라며 “그 중에서도 특히 올해는 OTT를 포함해 러브 포맷 예능이 주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유튜러버’는 유튜브 론칭과 함께 ‘왓챠’에서도 동시 공개한다. 콘텐츠 전문 제작회사인 앤써즈, 비사이즈픽쳐스, 보이스오브유, 어니스트컴퍼니가 공동 제작하며 연출은 굿브라더즈가 맡았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수홍 친형 “노한 아버지, 망치들고 수홍이 찾

방송인 박수홍씨와 갈등을 벌이고 있는 친형 박진홍 메디아붐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자신의 횡령 의혹에 직접 반박하고 나섰다.“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