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3kg다이어트 했다던 이영현 어떻게 변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9월 빅마마 출신 이영현은 33㎏을 감량한 모습으로 등장해 대중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33㎏ 감량으로 과거 빅마마 시절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을 정도의 변신을 보여줬다.

그리고 다시 살이 찔 수 있을 거라는 걱정을 보란듯이 이겨내며 8개월이 지난 현재 요요 현상없이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가며 새로운 다이어트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에 이영현의 다이어트 사연이 다시 대중들 사이 떠오르고 있다. 이영현은 결혼 후 5년만에 첫 아이를 임신 후 비만으로 인한 임신성 당뇨 진단을 받게 되면서 감당하기 힘든 시기를 경험해 둘째 아이를 갖게 될 때 똑같은 경험을 반복하고 싶지 않아 마지막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전한 바 있다.

다행히도 지금은 체중감량 후 건강과 컨디션이 많이 좋아진 이영현이다. 그는 “체중이 많이 나갔을 때는 조금만 움직여도 숨이 차고 호흡이 가빴는데 감량 후에는 더 많은 활동을 해도 쉽게 지치지 않고 컨디션도 훨씬 좋아졌다” 전했다.

이영현은 “다이어트에 성공한 것도 처음이지만 이렇게 긴시간 감량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도 처음”이라며 “체중을 감량하니까 건강도 좋아지고 삶에 활기도 넘치는 것 같다. 그래서 지금도 감량한 체중이 늘어나지 않도록 꾸준히 관리를 받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관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달 이영현은 5년만의 공백을 깨고 한층 더 진해진 음색과 풍부해진 가창력을 바탕으로 본인이 직접 작사, 작곡한 신곡 ‘내게 올래’를 발표하며 완벽하게 달라진 모습을 선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아들 있는 평범한 워킹맘”…GS25 디자이너,

‘남혐 논란’ 처음 입 연 GS25 디자이너“손 이미지 사용…어떤 의도도 없어”남성혐오(남혐) 논란을 가져온 GS25 캠핑행사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