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BTS, 이제 그래미만 남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아시아 첫 대상 등 3관왕


▲ 21일(현지시간) 열린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3관왕을 차지한 방탄소년단이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대중음악 3대 시상식 중 하나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s)에서 아시아 뮤지션으로는 사상 처음 대상 격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를 거머쥐었다.

BTS는 21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시어터에서 열린 2021 AMAs 시상식에서 아리아나 그란데, 드레이크, 올리비아 로드리고, 테일러 스위프트, 더 위켄드 등 쟁쟁한 팝 스타들을 제치고 이 상을 품었다. 또 ‘페이버릿 팝 듀오 오어 그룹’과 ‘페이버릿 팝송’까지 3관왕에 올랐다. 첫 트로피를 받은 2018년부터 4년 연속 수상이다.

BTS는 올해 ‘버터’, ‘퍼미션 투 댄스’, ‘마이 유니버스’로 매주 발표되는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에서 12번이나 1위를 찍는 등 2013년 데뷔 뒤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BTS는 3대 시상식 중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그래미만 수상하지 못했는데 그래미는 23일 후보를 발표하고 내년 1월 31일 시상식을 갖는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2021-11-2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초식동물인 줄 알았던 판다, 고기 먹다

대나무만 하루 평균 12kg 이상을 먹을 수 있는 판다. 최근 중국에서 고기를 뜯어 먹는 야생 판다가 카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