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양지로 나온 남자끼리 로맨스 OTT 흥행 중 [먼저 온 주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시맨틱 에러’ 웹툰(아래)과 웹드라마(위) 장면.
도시의 반짝이는 조명으로 아름답게 물든 밤길을 걷는 대학생 둘. 조금 뒤처져 쭈뼛거리던 하나가 다른 하나에게 묻는다. “선배, ‘2주 체험판’ 연애에선 우리가 뭘 할 수 있는데요?” 뒤돌아 상대의 손을 부드럽게 깍지 끼고 눈을 바라보며 하는 선배의 대답은 이렇다. “나랑 손잡고, 키스는 이미 했고…. 미리보기는 여기까지.”

●왓챠 드라마 ‘시맨틱 에러’ 인기

국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 왓챠의 오리지널 드라마 ‘시맨틱 에러’의 한 장면이다. 적당히 간지럽고 꽤 유치하지만 자주 설레는, 흔한 캠퍼스 로맨스로 생각하면 오산이다. 다른 드라마와 큰 차이가 하나 있다. 바로 주인공이 모두 남자라는 것.

남자들의 사랑, ‘BL’(Boys Love) 장르가 바야흐로 양지로 나와 인기를 끌고 있다. 그간 BL은 웹소설·웹툰 시장의 콘텐츠 가운데 하나였지만, 공개적으로 언급되진 않았다. 소수 마니아층만 즐기는 것, 보면서도 본다고 얘기하지 못하는 것, 왠지 부끄러운 취미 정도로 여겨졌다. 그랬던 BL이 최근 속속 드라마로 만들어지면서 각종 OTT에서 인기를 끌고, 시청자층을 빠르게 넓혀 가는 모양새다.

●메이저 투자배급사도 제작 나서

왓챠는 국내 하이틴 로맨스 ‘새빛남고 학생회’부터 일본 드라마 ‘30살까지 동정이면 마법사가 될 수 있대’, 중국 드라마 ‘진정령’을 공개한 데 이어 최근 ‘시맨틱 에러’를 오리지널 콘텐츠로 선보이며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 특히 ‘시맨틱 에러’는 지난 2월 16일 공개 이후 주말 기준 6주 연속 왓챠 톱10에서 1위를 굳건히 지켰다. 급기야 메이저 투자배급사인 뉴도 BL 웹드라마 제작에 나섰다. ‘7번방의 선물’, ‘부산행’, ‘변호인’ 등 ‘천만 영화’를 선보였던 곳이 BL 시장에 주목한 것이다.

김정화 기자
2022-04-0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