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천녀유혼’ 왕조현 맞아?…너무 달라진 근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녀유혼’의 배우 왕조현 근황이 공개됐다.

최근 중화권 온라인에는 왕조현의 최근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왕조현이 식사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왕조현은 ‘천녀유혼’ 속 주인공 소천 시절 모습과는 사뭇 달라 눈길을 끈다. 음식을 씹고 있는 턱이 다소 부자연스러워 보인다.

약 20년 전 은퇴를 선언하고 캐나다로 이민을 간 왕조현은 지난 2013년, 은퇴 10여 년 만에 영상으로 팬들에게 근황을 전한 바 있다.

당시 복귀설, 교통사고설, 성형설 등 갖가지 소문에 휩싸였던 왕조현은 이 영상으로 “잘 지내고 있다”고 알린 바. 그러나 영상 공개와 함께 또 다시 성형설에 시달려야 했다.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연 왕조현은 최근까지 이 계정에 자신의 근황을 담은사진을 올리며 팬들과 소통해왔다. 전성기 못지 않은 아름다운 외모를 뽐냈던 왕조현은 최근 사뭇 다른 얼굴로 팬들에 충격을 안겼다.

농구선수였던 왕조현은 우연한 계기에 광고 모델로 데뷔, 1987년 영화 ‘천녀유혼’ 소천 역을 맡아 동아시아에서 스타로 떠올라 전성기를 누렸다. 그러다 2002년 영화 ‘미려상해’를 끝으로 은퇴, 캐나다 밴쿠버로 떠났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