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칸 레드카펫 시선 사로잡는 여신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배우, 모델들이 20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중 영화 ‘Three Thousand Years of Longing’ , ‘Brother and Sister(Frere et soeur)’시사회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세계 3대 영화제 중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칸영화제는 앞서 두 차례 행사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취소·연기됐다가 3년 만에 정상적으로 치러지게 됐다.

경쟁 부문에서는 한국영화 ‘헤어질 결심’과 ‘브로커’를 비롯해 스물한 편의 영화가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놓고 겨룬다. 한국영화 두 편이 동시에 경쟁부문에 진출하기는 ‘옥자’(봉준호)와 ‘그 후’(홍상수)가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2017년 이후 5년 만이다.

AP·AFP·EPA·로이터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