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소현♥손준호, 쇼윈도 부부였나…외도 포착에 폭주(‘연매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소현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 캡처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연매살)’에서 김소현의 외도 장면을 본 손준호가 폭주했다.

28일 방송된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남기’에서는 손준호 김소현 부부의 갈등이 그려졌다.

이날 마태오(이서진 분)가 손준호 부부 매니저로 케어한 가운데 김소현이 다급하게 마태호에게 전화를 걸었다. 대학동창과 데이트 하다가 사진을 찍힌 것 같다고. 그러면서 “준호는 내가 친정간 줄 안다”고 하자 마태오는 “그냥 사실대로 말해라 속인 거 알면 더 화날 것”이라 조언했다. 하지만 김소현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며칠 뒤 김소현이 외간 남자와 데이트한 모습이 파파라치에 떴다. 두 사람이 포옹하고 있는 사진이었다. 마태오는 “벨트 풀려다 해준 것”이라며 솔직하게 기사에 대응하자고 했다.

손준호가 마태오를 찾아왔다. 김소현이 남사친과 사진 찍힌 것을 알게 된 것. 그는 “남녀사이에 친구가 어딨나”며 의심했고 “블랙박스도 없더라. 예전엔 커플링도 많이 나왔다”고 했다. 이에 김소현은 “억울하다. 여사친 부르면 나가는 사람”이라며 “방송에서만 스윗한 척하는 가식 덩어리”라며 역시 속으로 쌓인 울분을 토했다. 두 사람은 “내가 얼마나 참고 살았는데”라고 동시에 외쳤다.
▲ 김소현 손준호
tvN ‘연예인 매니저로 살아가기’ 캡처
이후 한 인터뷰에서 김소현은 “손준호와 늘 부딪혀 우린 늘 클라이막스, 엔딩은 비극”이라 말했고 관계자는 폭주하는 김소현의 입을 막았다.

집에 돌아온 손준호도 마태오에게 “내 결혼생활에 대해 돌아보고 싶다. 소현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는데 아무일도 없단 듯이 토크쇼 힘들다”고 털어놨다.

이에 마태오가 단독출연을 제안하자 손준호는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어쩔 수 없이 마태오는 손준호가 주식으로 날린 돈을 자신이 채워준 걸 폭로한다고 했고 결국 손준호는 “대신 주식 돈 날린거 절대 말하면 안 돼. 나 죽는다”라며 토크쇼 나가기를 선택했다.

‘연매살’는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들과 일하는 프로 매니저지만, 자기 인생에 있어서는 한낱 아마추어일 뿐인 사람들, 메쏘드엔터를 배경으로 그들의 일, 사랑, 욕망을 그린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