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6강 진출’ 축하 위해 삭발한다는 국내 男가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06년 독일 월드컵 당시 현지에서 응원을 펼친 가수 김흥국
연합뉴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대한민국이 16강 진출에 성공한 것을 축하하는 의미로 삭발에 나선 가수가 있다.

삭발의 주인공은 바로 ‘월드컵 가수’ 김흥국.

김흥국은 연예계 대표 축구 마니아로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부터 2018년 러시아 월드컵까지 한번도 빠지지 않고 국가대표팀의 축구 경기 원정 응원을 다녔다.

1994년 미국 월드컵 응원을 다녀온 뒤에는 2002년 월드컵 한국 유치를 기원하기 위한 모임을 결성하고 관련 홈페이지까지 개설하는 등 축구를 향한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게다가 대한민국의 승리를 위한 2002배를 5시간 동안 진행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2010년 6월에는 국가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하면 콧수염을 깎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뒤 30년을 기른 콧수염을 밀어 화제가 됐다.

이번 삭발 퍼포먼스도 국가대표팀이 16강에 진출하면 삭발을 하겠다는 자신과의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라고 한다.

김흥국의 삭발 퍼포먼스는 4일 오후 2시 서울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진행된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