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현무 “전 여친, 다툴 때 ‘변호사 납셨네’ 그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JTBC ‘안방판사’
방송인 전현무(45)가 전 여자친구를 언급했다.

24일 방송된 JTBC ‘안방판사’에서 각 출연자가 변호사로서 능력을 어필하는 시간을 가졌다. ‘안방판사’는 전현무를 비롯한 소위 ‘연예인 변호사’들과 ‘국내 최정상’ 현직 변호사들이 의뢰인을 위해 공방을 펼치는 콘셉트다.

전현무는 자신의 변호사다운 면모를 어필하고자 전 여자친구를 언급했다.

전현무는 “예전에 여자친구 사귈 때 다툼이 있으면, 요즘엔 안 그런데, 예전에는 논리적으로 얘기를 하면 여자친구가 혀를 끌끌 차면서 ‘아주 변호사 납셨네’라고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로 논리정연했다. 앞뒤가 딱딱 맞게 얘기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들은 방송인 홍진경은 전현무를 향해 “요즘에 또 누구 있어요?”라며 질문을 던졌고, 전현무는 “상상연애하고 있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