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유천, 오정세를 ‘마누라’라 부르는 까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유천이 오정세를 ‘마누라’라 부른다고 밝혀 화제다.


6일 박유천은 일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보고싶다’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오정세 선배가 좋아서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고 눈만 마주쳐도 바로바로 마음이 통한다”며 “요즘은 평소에 사적인 메시지를 나눌 때도 마누라 라고 할 정도다”라고 오정세와의 친분을 밝혔다.

오정세도 최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10년 전부터 알던 친구와 같이 작품을 하는 느낌” 박유천과 연기 호흡이 잘 맞는다고 했다.

박유천이 오정세를 ‘마누라’라고 부른다는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박유천 오정세 마누라 뭔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은데 어울리기도 하고…”, “정말 친해보이네요”, “박유천 오정세 파이팅! 그래도 마누라는 너무했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스포츠서울닷컴

※위 기사는 기사콘텐츠 교류 제휴매체인 스포츠서울닷컴의 기사입니다. 이 기사에 관한 모든 법적인 권한과 책임은 스포츠서울닷컴에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혼했어” 아들 출산했는데…유부남 대반전

유부남이란 사실을 속이고 이성과 교제하다 들통나자 아내와 이혼한 것처럼 속이려고 공문서를 위조한 30대에게 실형이 내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