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수요미식회 양고기 화제, 장위안 “양고기 향 없으면 먹을 필요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요미식회’에 양고기가 등장한 가운데 장위안이 양고기 특유의 향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주제 메뉴로 양고기가 등장했다. 이날 패널들은 양고기 특유의 냄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요리연구가 홍신애는 “원래 양 자체에 향이 있다. 누린내라고 얘기할 정도는 질 안 좋은 머튼(Mutton, 양고기)에서 나는 냄새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채연은 “소고기나 돼지고기도 분명히 향이 있을 테니까 우리가 자주 먹다 보니까 냄새를 잊어버린 것 아니냐. 양고기도 많이 먹다 보면 그럴 것”이라며 동감했다.

중국인 방송인 장위안은 “중국 사람들에게는 한국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초식동물인 줄 알았던 판다, 고기 먹다

대나무만 하루 평균 12kg 이상을 먹을 수 있는 판다. 최근 중국에서 고기를 뜯어 먹는 야생 판다가 카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