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위대한 슈퍼파워” 케이트 업튼, 모유수유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 섹시 스타 케이트 업튼(26)의 근황이 화제다.

케이트 업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I love my little sunshine(나의 리틀 선샤인 사랑해)”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케이트 업튼은 딸을 안고 세상을 다 가진 듯한 행복한 웃음을 보이고 있다. 올블랙 의상을 입고 여전히 스타일리시한 패션 감각을 뽐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케이트 업튼은 ‘세계 여성의 날’인 3월 8일에는 딸에게 수유 중인 자신의 사진과 함께 “Will cherish these moments forever♥ can’t imagine a greater superpower(이 순간을 영원히 소중하게 간직할 것이다. 이보다 위대한 슈퍼파워는 없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미국 출신의 톱 모델 케이트 업튼은 2017년 구글에서 조사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여성’으로 뽑힌 바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 투수(휴스턴 애스트로스) 저스틴 벌랜더(36)와 2017년 결혼해 2018년 11월 딸을 출산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