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살림남2’ 율희, 시어머니와 첫 주행하다 “멘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림남2’ 율희가 시어머니를 모시고 첫 도로주행에 나섰다.

24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 시즌2’에서는 최민환의 부인 율희가 시어머니를 모시고 모임을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율희는 초보운전임에도 겁없이 “벚꽃 진짜 예쁘다”라고 풍경을 감탄했다. 율희는 “어머님이랑 모임 다니는 거 좋아요”라고 기뻐했다.

그러나 율희의 자신감은 곧 하락했다. 율희는 내비게이션 안내 멘트에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요. 전혀 모르겠어요”라고 울먹였다. 당황한 시어머니는 “여기서 직진하면 된다”라고 율희를 달랬다.

한참을 헤매다 결국 율희는 서울에서 벗어났다. 결국 자유로 휴게소에 도착한 율희는 민환에게 전화해 “무서워서 운전 못하겠다”고 S.O.S.를 보냈다.

결국 민환은 택시를 타고 자유로로 향했다. 율희와 시어머니는 휴게소에서 민환을 애타게 기다렸고 민환은 두 사람의 구세주로 등장해 웃음을 안겼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상통화 폭로한 강효상… MB정부 수석 따끔 질

“외교기밀 폭로, 국익 해치는 범죄… 국제 신뢰 잃어”이명박(MB)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