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걸그룹에게 29금 의상 입힌 정신 나간 소속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리굿 조현(23) 의상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17일 오전 서울 상암동 엑스플렉스센터에서는 ‘게임돌림픽 2019: 골든카드’가 진행됐다. 베리굿 조현, 서율, 고운은 이날 현장에 참석했다.

‘게임돌림픽’은 게임을 즐기는 아이돌들을 초청해 진행하는 e스포츠 대회다. 이날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구미호 캐릭터 ‘아리’ 코스프레 의상을 입고 레드카펫에서 포즈를 취했다.

이날 조현의 의상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이건 좀 심한 거 아닌가”, “이런 콘셉트로 이어가나” 등 과도한 노출로 이어졌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는 코스프레 의상을 입은 것인 만큼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불매 조롱 日언론인 “삼성스마트폰이나 사지마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 주장“인터넷에서만 보여주기식 불매” 폄하한국 비판에 앞장서는 대표적인 일본 우익 언론인인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