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민희, ♥ 홍상수 감독에 대한 신뢰 “의도 벗어나면 잘 잡아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25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는 경쟁 부문으로 초청된 ‘도망친 여자’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이날 첫 공식 행사엔 연출을 맡은 홍상수 감독, 주연 김민희, 서영화가 자리했다.

이날 김민희는 홍상수 감독과 함께 한 작업에 대해 “감독님이 써주시는 대본대로 잘 외워서 잘 전달하면 의미 있는 연기를 할 수 있게 될 것 같아 최대한 노력했다”며 “의도에서 너무 벗어났을 때는 감독님이 잘 잡아주셨다”고 전했다.
▲ 김민희 홍상수
사진=제 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프레스 컨퍼런스 중계화면 캡처
홍상수 감독은 영화 제목과 관련해 “정확하게 단정 짓지 않았다”며 “억압 또는 불만족으로부터 도망치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영화의 의미를 단정 짓기 전 단계에서 멈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 들어가기 전 전체적인 구성에 대해 사전에 정하고 시작하지 않았다”면서 “영화의 첫 챕터를 촬영하고 난 뒤에 내가 원하는 게 조금 명확해졌다”고 덧붙였다.

또한 “인위적으로 의미를 만들어내고 싶지 않았다”며 “표면적으로 보이는 것들과 심플한 다이얼로그의 흐름을 따라갔다”고 말했다.

한편,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신작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 분)를 따라가는 내용이다.

‘도망친 여자’는 25일 독일 베를린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공식 상영됐고, 26일부터 28일까지 총 4차례 상영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올 봄 개봉될 예정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