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경 “노는 친구들 멋있어 보여 부끄러운 행동”…‘학교폭력’ 사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직접 사과하고 용서 구하고 싶다” 입장문

“박경, 일진과 돈 뺐었다” 피해자 폭로에
“철없는 사춘기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
“상처받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
▲ 박경 인스타그램 캡처
보이그룹 블락비 출신 가수 박경이 중학생 시절 학교 폭력에 가담한 사실을 공개적으로 인정했다. 그는 피해자 폭로에 대해 “철없던 사춘기를 너무나 후회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박경과 서울의 한 중학교에 같이 다녔다는 인물은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저는 박경의 학교 폭력 피해자”라며 “(박경이) 같이 어울려 다니는 일진들과 함께 학교 후문에서 약한 친구들의 돈과 소지품을 뺏곤 했다”고 주장해 큰 파장이 일었다.

그러자 박경은 29일 자신의 SNS에 “당시에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 그리고 현재까지도 저를 보시면서 과거의 기억이 떠올라 상처받으시는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박경은 자신이 한 행동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모범생 같은 이미지가 싫고 주목을 받는 것도 좋아했던 저는 소위 말하는 노는 친구들이 멋있어 보였다”며 “그들과 같이 다니며 어울리고 싶었고 부끄러운 행동들을 함께했다”고 인정했다.

그는 “저는 바쁘게 살고 있었지만 저에게 상처받으신 분들껜 절대 지워지지 않는 기억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고 용서를 구하고 싶다”며 피해를 받은 이들에게 연락을 달라고 부탁했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SNS에 일부 가수를 실명으로 거론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해 가요계 음원 사재기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해당 가수들에게 고소당한 그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약식기소돼 최근 법원에서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밤 중 아파트 창문에 나타난 드론…성관계 몰

한밤 중 드론을 날려 아파트 주민의 성관계 영상 등을 촬영한 일당 2명이 재판에 넘겨졌다.부산지검 동부지청은 성폭력범죄 처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