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진화 中 출국 준비” 결별설에 함소원 “아무말 안 하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부 측근 “최근 관계 급속도로 안 좋아져”
함소원, SNS에 “#침묵”

배우 함소원(45)과 중국인 남편 진화(27)의 결별설이 제기됐다.

24일 한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의 측근은 “최근 함소원 진화의 관계가 급속도로 안 좋아지면서 결별을 택한 것으로 안다. 그간 곪았던 것이 터진 것”이라며 “진화는 그간 중국에 못 간지 오래됐던 만큼 현재 중국 출국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들이 출연 중인 TV조선 ‘아내의 맛’ 측은 “현재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두 사람은 지난 23일 방송분에도 전원주와 등장하며 화제를 모았으나, 당분간은 촬영 분량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별설이 보도된 후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침묵”이라는 해시태그와 “오늘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네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날 함소원은 최근 SNS 라이브 방송에서 김치를 파오차이(泡菜)라고 부른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편 함소원과 진화는 2018년 초 결혼해 그해 12월 딸을 얻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