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휘자 정민, 강릉시립교향악단 상임 지휘자 임명… “음악이 넓고 깊게 닿을 수 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해부터 임기 시작…2023년 12월까지 2년


▲ 강릉시립교향악단 상임 지휘자로 임명된 지휘자 정민.
스테이지원 제공
지휘자 정민(37)이 강릉시립교향악단 새 상임 지휘자로 임명됐다. 임기는 내년 1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2년이다.


정민 지휘자는 독일 자르브뤼켄에서 태어나 프랑스로 이주해 어린시절부터 더블베이스, 피아노, 바이올린을 배웠다. 2007년 부산 알로이시오 오케스트라에서 지휘자로 데뷔한 뒤 2015년부터 현재까지 일본 도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부지휘자로 활동 중이고, 지난해 12월 이탈리아 볼차노 하이든 오케스트라의 수석 객원 지휘자로도 발탁됐다. 피아니스트이자 지휘자로 세계 무대를 누빈 정명훈의 아들이다.

올해 사이먼 래틀 등 저명한 지휘자부터 예프게니 키신 등 아티스트들이 대거 소속된 매니지먼트인 영국 아스코나스 홀트와 계약하며 차세대를 이끌 젊은 지휘자로의 입지를 굳히기도 했다.

정민 지휘자는 “음악가의 역할은 음악적 재능을 사회에 환원하는 것이라 늘 생각해왔기에 강릉시립교향악단의 지휘자로 임명된 데 큰 자부심과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단원들과 제가 함께 만들어 낼 음악이 대중들께 보다 넓게, 보다 깊이 닿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0대 성폭행한 20대...임신 알고도

10대 청소년을 성폭하고, 담뱃불로 몸을 지지거나 때린 20대에게 징역형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16일 대구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