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헨리 악플러, 가족까지 위협해 “참담한 심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음악 영재들과 만나는 ‘같이 헨리’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는 헨리. 몬스터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헨리가 악플러에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헨리 소속사 몬스터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9일 입장문을 내고 “그동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끊임없는 인신공격과 악의적인 왜곡·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응을 자제해왔다”며 “하지만 도를 넘는 협박과 아티스트 가족까지 위협하는 행위에 관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해 엄중한 법적 조치를 강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모친과 여동생을 향해 ‘칼로 찌르겠다’와 같은 표현 등은 아티스트이기 전에 한 집안의 가족으로서 참담한 심정을 금할 수 없었다. 당사는 실제 사실과 전혀 다른 왜곡, 악성 루머 양산과 유포, 협박과 모욕, 명예훼손 등에 대해 선처 없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헨리가 장기간 중국 활동을 이어가면서 친중(親中)으로 돌아선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의혹은 수많은 네티즌들의 비판으로 이어졌고 일각에선 도를 넘는 인신공격 및 악플이 쏟아졌다. 이에 헨리 측은 법적 조치를 예고하며 강력 대응에 예고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