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츄 “섭식장애…몸이 굳어 응급실 실려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걸그룹 ‘이달의 소녀’ 츄가 고민을 털어놓는다. 채널 A
걸그룹 ‘이달의 소녀’ 츄가 고민을 털어놓는다.

7일 오후 9시30분 방송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 츄가 출연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츄는 “숨이 안 쉬어질 정도로 꾸역꾸역 먹는다. 스트레스 받으면 먹고 토하는 식으로 먹는다”고 섭식장애를 고백한다.

“응급실에 가기도 하냐”고 묻는 정신건강의학과 오은영 박사의 질문에 츄는 “몸이 굳어서 간 적 있다. 안 되는 걸 알지만 20분의 행복을 사기 위해”라고 말한다.

이에 오 박사는 “일종의 자해 같다”며 “가면을 놓으면 무너질 것 같은 두려움이 있다”고 진단한다.

한편 츄는 오는 15, 16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폰 경기장에서 개최되는 이달의 소녀 단독 콘서트에는 불참한다.

예정된 일정이었지만 츄는 한 팬덤 플랫폼을 통해 “스케줄 참여에 관해 저한테 공지 준 게 없다. 아쉽다. 많이 보고 싶다”는 글을 남겨 논란이 됐다.

다른 멤버가 단톡방에 스케줄표를 공지해 이미 알고 있었다고 밝혔기 때문. 논란이 되자 츄는 수습에 나섰고 소속사 또한 추측들을 부인했다.

그러나 츄는 앞서 6월에도 ‘이달의 소녀’ 월드 투어 등에 불참하고 매니저 없이 홀로 개인 스케줄을 다니는 모습이 포착돼 이적설, 팀 내 왕따설 등이 불거졌다. 이에 츄 소속사는 “근거 없는 내용”이라고 부인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