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세호, 유재석 따라해 꼴보기 싫어…‘유퀴즈’ 그만둬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E채널 ‘개며느리’
개그우먼 이경실이 후배들을 향한 조언을 전했다.

이경실은 지난 8일 오후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개며느리’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문세윤은 “눈여겨보는 제2의 이경실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이경실은 “중요한건 여긴 없다”며 “요즘 보면 애들이 다 잘한다. 조금 아쉬운게 너무 사람들한테 욕먹는걸 두려워한다. 그래서 오죽하면 무슨 말을 하냐면 모두가 유재석이 되고 싶어 하는 것 같다고 한다. 다들 좋은 말만 하려고 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오죽하면 ‘유퀴즈’ 볼때 처음에는 유재석하고 조세호의 성격이 보였다. 그런데 조세호가 유재석을 어설프게 따라가는 것 같아서 꼴보기 싫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문세윤은 “나도 친군데 꼴보기 싫다”고 동조했고, 이경실은 “그래서 조세호가 그 프로그램을 안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력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이경실은 “농담으로 한 소리였고 후배들이 자기만의 성격과 색깔을 지켰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뉴스2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