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백뱅 탑, 1500만원 의상 ‘명품으로 머리부터 발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뱅 탑의 1500만 원대 출퇴근 의상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일 대체 복무를 마친 그룹 빅뱅의 멤버 탑(본명 최승현)의 마지막 출퇴근 복장이 네티즌 사이 화제다.

당일 한여름 날씨에도 불구 탑은 버버리(Burberry)의 두꺼운 점퍼를 입었다. 가격은 300만 원대.

탑의 퇴근 복장은 정장 차림이었다. 이날 탑이 입은 상하의는 구찌(Gucci), 셔츠는 하이더 아커만(Haider Ackermann) 것이라 네티즌은 추측했다. 국내 패션 업계 관계자들은 구찌 수트의 경우 가격이 270만 원대, 아커만 셔츠는 80만 원대 정도라고 전했다.

여기에 탑은 명품 시계 브랜드의 대명사인 롤렉스(Rolex)의 1200만 원대 시계를 찼다. 팬들 앞에 나서기 위해 탑이 소요한 비용은 대략 1550만 원에 달한다.

탑은 6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용산공예관에서 소집 해제됐다. 이날 탑을 보기 위해 국내외에서 150여 명의 팬들과 취재진의 모였으나, 탑은 오후 7시께 지하주차장으로 바로 이동해 준비된 차량을 타고 용산공예관을 떠났다. 팬들과 취재진이 모여 있던 건물 외부로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7년 2월 의경으로 입대한 탑은 복무 중 입대 전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의경에서 직위 해제됐고, 같은 해 7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 등을 선고 받았다. 이후 의경 재복무 부적합 판정을 받은 탑은 사회복무요원으로 전환됐다.

한편 빅뱅 다른 멤버 지드래곤, 태양, 대성은 현재 군 복무 중이며, 빅뱅 전 멤버 승리는 지난달 25일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12살 제자 아이 낳고 결혼했던 여교사 결국

12살 제자를 성폭행해 임신까지 한 뒤 결혼까지 했던 미국의 전직 여교사가 최근 사망한 사실이 전해졌다.메리 케이 르투어노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