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1960~70년대 검객물 20편 스타 윤양하 前영화배우협회장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윤양하 배우
서울신문 DB
1960~70년대 검객물 영화 붐의 주역이었던 원로배우 윤양하(본명 윤병규)씨가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버지니아주 자택에서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1세.

1940년 전북 순창에서 태어난 고인은 씨름선수로 활약하며 영화배우의 꿈을 키웠다. 유도대학(현 용인대) 재학 당시 1964년 도쿄올림픽 국가대표 최종 선발전에서 탈락한 뒤 충무로의 한국배우전문학원에 다녔다.

1967년 김수용 감독의 영화 ‘산불’ 단역을 거쳐 같은 해 ‘빙점’에서 조연을 맡으며 영화배우로 정식 데뷔했다. ‘월하의 검’, ‘필살의 검’, ‘내장성 대복수’ 등 검객물 20여편에 주연으로 출연했다. 이후 임권택 감독 ‘씨받이’(1987), ‘아제아제 바라아제’(1989) 등에 조연으로 참여했다.

1985년에는 한국영화인협회 영화배우분과위원장, 1986∼1988년 한국영화배우협회 회장을 맡았다. 1990년대 중반에는 대한유도회 부회장으로 활동하며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 1996년 애틀랜타올림픽 유도 대표팀 단장을 역임했다.

유족은 부인 서성미씨와 태웅, 세웅 등 2남이 있다. 장례식은 13일 오후 7시 30분 버지니아주 센터빌의 ‘함께하는 교회’에서 열린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1-09-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지나가면 못 알아볼 듯”…장미란 선수, 교수

대한민국 역도계 레전드 장미란의 근황이 화제다.22일 화제를 모은 ‘장미란 근황’은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에서 공개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