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32시간마다 잠자리 요구” 우리나라 방송 맞나요?[이슈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카이TV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출연 조지환, 박혜민 씨/방송 캡처
“저희 프로그램이 요즘 ‘맘카페’에서 엄청 핫해요”

스카이TV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에서 MC 홍진경이 한 말이다. MC 홍진경은 “학부모들도 얘기를 많이 하고...”라며 “점잖게 생긴 아이 친구 아빠가 저한테 ‘애로부부에 사연 어떻게 보내요?’라고 묻더라”라고 털어놓는다.

실화를 드라마로 재구성한 ‘애로 드라마’와 부부의 침실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놓는 ‘속터뷰’로 구성되는 ‘애로부부’는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었던 내밀한 이야기를 수면 위로 올렸다.

부부의 ‘진짜’ 고민을 털어놓은 예능으로 시작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다만 부부의 은밀한 사생활을 모두 털어놓는 인터뷰에 불편하다는 반응도 적지 않다.

조지환 “거절당하면 남자로서 크게 무시당한 것 같아요”

2일 일부 맘카페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사연은 지난달 31일 ‘속터뷰’ 코너에 출연해 결혼 7년 차 생활의 고민을 털어놓은 조지환, 박혜민 씨 이야기다.

개그우먼 조혜련의 동생이자 배우 조지환은 ‘애로부부’에 아내 박혜민 씨와 출연, 나이트클럽 첫 만남부터 부부생활에 대한 고민까지 솔직하게 털어놨다. 박혜민 씨는 남편 조지환의 부부관계 요구가 잦아 체력적으로 힘들다는 고민을 털어놨고, 패널들은 아내에 대한 배려가 더욱 필요하다고 솔루션을 제시했다.

조지환은 이날 “결혼 7년 차지만 나는 지금도 아내가 너무 예쁜 여자로 보인다”며 아내에 대한 사랑을 고백했고, 간호사로 일하는 박혜민 씨는 “남편이 에너지가 너무 넘쳐서 부부관계도 너무 많이 요구한다”는 불만을 털어놨다.

이어 “장소 불문하고 32시간마다 관계를 요구하는데, 형님(조혜련)네 집, 병원 앞 숙소, 주차장에서도 해 봤다”며 “내 체격이 왜소하고 그래서, 남편을 받아주기가 너무 힘들다”고 밝혔다.
▲ 채널A ‘애로부부’ 방송 캡처
▲ 스카이TV 채널A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방송 캡처
반대로 조지환은 “조금 상처받았다. 사랑을 한 뒤 자고 일어나면 너무 상쾌하고, 아내와 있는 게 너무 좋다”고 말했다.

박혜민 씨는 “내가 요구를 못 받아주면 남편은 삐치거나 화가 난다. 게다가 뭔가 느낄 때 남편은 막 고함을 질러대서 너무 불안하다. 솔직히 그것 때문에 감정이 안 잡히기도 한다”고 또 다른 고충도 고백했다.

반면 조지환은 “거절당하면 마음이 딱딱해지고, 남자로서 크게 무시당한 것 같다”며 “어머니가 자식 8명을 낳고도 ‘한 번도 느껴본 적이 없다’는 말씀하시는 걸 듣고, 내 아내는 꼭 행복하게 해 주고 싶었다. 그래서 ‘소녀경’, ‘킨제이 보고서’, ‘카마수트라’ 등 성 관련 서적도 다수 독파했다” 나름 아내에 대한 사랑을 드러냈다.

이에 박혜민 씨는 “오늘은 무조건 느끼게 해 준다던 남편 덕에 4번을 느낀 날도 있다”면서도 “아무리 그래도 32시간마다 1시간을 해 줘야 하니 나는 힘들다”고 말했다.

MC 5명의 투표 결과 만장일치가 나왔고, 에로 지원금 100만원을 받은 박혜민 씨는 기쁨의 댄스를 선보였다. 조지환은 “5 대 0은 너무하다”면서도 아내와 함께 웃음을 지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아무리 부부라도 이런 얘기까지?”, “19금이 아니라 29금 아닌가요?”, “‘안녕하세요’ 19금 버전인가요?”, “아내가 맞춰주는 모습이 보기 불편해요”등 방송 수위에 많은 시청자들이 우려를 표했다.

반면 또 다른 시청자들은 “부부니까 괜찮아”, “우리나라도 성(性)적으로 많이 개방됐다는 생각”, “솔직하고 재밌네요”등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방송이 나간 뒤 조지환은 아내가 사랑스러워서 그랬는데 아내는 큰 고민이었다는 생각을 했고, 아내를 사랑하는 만큼 배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맘카페에서 ‘핫한 프로그램’으로 불리며 연일 화제를 일으키는 ‘애로부부’. 부부의 이야기다. 부부끼리만 알아도 되는 부분도 있지 않을까.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야옹야옹” 모친 살해하고선 스스로 고양이라

“피고인의 이름이 니콜라스 힐 페레그가 맞습니까?”“야옹야옹.”아르헨티나에서 어머니와 이모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