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현준 “전 매니저의 ‘갑질’ 고소, 검찰서 ‘혐의없음’ 처분”[전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신현준.
연합뉴스
배우 신현준씨가 전 매니저로부터 ‘갑질’을 이유로 고소당했던 건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현준씨는 12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전 매니저) 김모씨가 저를 ‘갑질’ 등의 이유로 고소한 사건이 11월 9일 서울북부지검에서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결정됐다”라고 알렸다.

그는 “이미 알려진 대로 7월 27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가 소위 ‘프로포폴 의혹’으로 저를 고발한 사건에 대해 어떠한 불법 사실도 확인할 수 없다는 이유로 곧바로 고발장을 반려한 바 있다”면서 “김씨가 저에 대해 프로포폴 또는 갑질 등을 주장하면서 폭로한 내용들은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이 수사를 통해 밝혀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 저는 김씨의 명예훼손 행위를 고소하여 현재 수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앞으로도 법에 따른 모든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일을 겪으며 저는 방송 출연 등 대외활동을 자제하면서 저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리고 있는 제 스스로를 더욱 겸허히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게 됐다”면서 “앞으로 더욱 바르고 성숙한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지난 7월 신현준씨의 전 매니저 김씨는 신현준씨로부터 13년간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불거졌다. 당시에도 신현준씨 측은 즉각 김씨의 주장을 반박하는 입장을 낸 바 있다.

이후 김씨는 ‘신현준이 2010년쯤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정황이 있다’는 내용의 고발장도 제출했고, 이에 신현준씨 측은 “프로포폴 투약 의혹 역시 사실무근”이라며 “10년 전 검찰 조사에서 정당한 치료 목적인 것으로 밝혀졌고, 당시 정식 수사개시 없이 지나간 사안”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다음은 신현준 입장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배우 신현준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모두가 힘드신 이때, 저의 일로까지 심려를 드리게 되어 참으로 송구합니다.

다만, 김모씨가 저를 ‘갑질’ 등의 이유로 고소한 사건이 2020년 11월9일 서울북부지방검찰청에서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결정되었기에, 이를 알려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되었습니다.

또한 이미 알려진 대로, 2020년 7월27일 강남경찰서는 김모씨가 소위 프로포폴 의혹으로 저를 고발한 사건에 대해 어떠한 불법사실도 확인할 수 없다는 이유로 곧바로 고발장을 반려한 바 있었습니다.

김모씨가 저에 대해 프로포폴, 갑질 등을 주장하면서 폭로한 내용들은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이 수사를 통해 밝혀졌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저는 김씨의 명예훼손 행위를 고소하여 현재 수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앞으로도 법에 따른 모든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입니다.

이번 일을 겪으며 저는 방송 출연 등 대외활동을 자제하면서 저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리고 있는 제 스스로를 더욱 겸허히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더욱 바르고 성숙한 모습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믿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의 은혜를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