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울포토] ‘프랑스 요정’ 소피 마르소, 여전히 눈부신 미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랑스 배우 소피 마르소가 8일(현지시간) 칸에서 열린 ‘제74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영화 ‘에브리띵 웬트 파인(Tout s‘est bien passe)’ 포토콜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FP·로이터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친딸 200회 성폭행 40대 “이럴거면 왜 데려왔냐

미성년자인 두 친딸을 약 200회에 걸쳐 성폭행해 징역 30년을 선고받은 40대 아버지가 법정에서 내놓은 답변이 공분을 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