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군함도’ 송중기·‘기생충’ 박소담 부산영화제 개막 사회자 나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송중기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무국은 올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배우 송중기와 박소담이 사회자로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 박소담
2008년 영화 ‘쌍화점’으로 데뷔한 송중기는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2010), ‘태양의 후예’(2016), ‘아스달 연대기’(2019), 영화 ‘늑대소년’(2012), ‘군함도’(2017) 등을 통해 글로벌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영화 ‘승리호’(2020)부터 드라마 ‘빈센조’(2021)까지 연이은 흥행에 기여했다.

박소담은 지난해 미국 아카데미 4관왕을 휩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2019)에서 반지하 집에 사는 막내딸 ‘기정’으로 전 세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로 얼굴을 알렸고 ‘검은 사제들’로 2016년에 청룡영화제 여우조연상, 백상예술대상 신인연기자상을 받았다. BIFF는 다음달 6일부터 15일까지 열흘간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21-09-1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정체불명’ 성병 남녀 4만명… 월경장

임신중지 처벌 근거가 사라진 지 10개월이지만 입법 공백은 여전하다. 여성의 건강을 위협하는신종 질환 및 발병은 늘면서 의료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