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앰버 허드, 조니 뎁 침대에 대변 투척 인정?…“짖궃은 장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헐리우드 스타 앰버 허드가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법원에서 전 남편 조니 뎁이 자신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사건의 심리를 지켜보고 있다. 2022.4.19 AP 연합뉴스
▲ 할리우드 스타 조니 뎁이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법원에서 열린 명예훼손 재판에서 증언하고 있다. 2022.4.19 AP 연합뉴스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과 앰버 허드가 명예훼손 소송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조니 뎁의 경호원이 앰버 허드의 대변 투척 의혹에 대해 증언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피플 등 다수의 외신은 오랜 시간 조니 뎁의 경호를 맡아온 스털링 젠킨스가 법정에서 앰버 허드가 조니 뎁의 침대에 대변을 투척한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조니 뎁은 앰버 허드가 자신을 가정 폭력의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기사를 낸 것과 관련해 명예 훼손 소송을 제기했다.

스털링 젠킨스는 법정에서 진행한 라이브 영상 통화에서 2016년 앰버 허드와 조니 뎁 사이에 있었던 일을 밝혔다.

그는 “조니 뎁이 사업 담당자와 대화를 나누다 부부가 함께 쓰는 로스앤젤레스 펜트하우스에서 열린 앰버 허드의 서른 번째 생일 파티에 늦은 적이 있다”며 “파티 후 앰버 허드가 조니 뎁을 꾸짖고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 후 조니 뎁은 해당 펜트하우스에 앰버 허드를 두고 자신의 집으로 향했고 다음날 아침 청소를 하던 가정부가 펜트하우스 침대 위에서 대변을 발견했다.

젠킨스는 “이와 관련해 앰버 허드와 이야기를 나눴고 당시 앰버 허드가 자신이 조니 뎁의 침대에 대변을 남겨뒀다고 말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앰버 허드는 그 행동을 ‘끔찍하고 짓궂은 장난’이라는 식으로 묘사했다”고 덧붙였다.

조니 뎁 역시 재판에서 앰버 허드는 이 대변이 강아지 두 마리의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자신이 보기에 그것은 강아지 대변의 크기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조니 뎁과 앰버 허드는 지난 2015년 결혼했으나 이듬해 합의 이혼했다.

그러나 앰버 허드는 지난 2018년 워싱턴포스트에 조니 뎁의 가정폭력과 관련한 기고문을 냈고, 조니 뎁은 앰버 허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며 5000만달러(약 615억원) 규모의 손해배상을 제기했다. 이에 앰버 허드는 조니 뎁을 상대로 1억 달러(한화 약 1263억원)맞소송에 들어갔다.

온라인뉴스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