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케이트 윈슬렛 “‘아바타2’ 찍다 죽음의 문턱 다녀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케이트 윈슬렛. 뉴스1
할리우드 스타 케이트 윈슬렛(47)이 영화 ‘아바타: 물의 길’(아바타2) 촬영 중 생긴 일화를 공개했다.

14일(현지 시간) 뉴욕 포스트 등 외신에 따르면, 윈슬렛은 ‘아바타 : 물의 길’을 찍으며 7분 15초 동안 잠수했다. 이는 2011년에 개봉한 ‘미션 임파서블-로그네이션’에서 배우 톰 크루즈가 세운 최고 기록 6분을 넘어선 기록이다.

윈슬렛은 “나 죽었나? 내 시간이 어떻게 됐지”라고 묻는 동영상이 남아 있다고 밝혔다. 윈슬렛은 “거의 죽음 문턱에 가까운 경험이었다”며 “나는 곧장 내 기록을 알고 싶었고 믿을 수 없었다. 제임스 캐머런 감독이 이 사실을 알길 원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서 6분 14초를 기록한 바 있어, 그 기록을 넘고 싶었고 기회가 만들어졌다. 나는 ‘다 들어와!’ 라는 마음으로 덤벼들었다”라고 전했다.

캐머런 감독은 ‘드라이 포 웻(dry for wet)’ 기법을 사용한 장면을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배우들에게 직접 물에 들어갈 것을 요구했다.

윈슬렛은 ‘아바타2’에서 나비족 중 덜 알려진 물의 부족 ‘멧카이나’의 지도자 로날 역을 맡았다.
▲ ‘아바타: 물의 길’ 수중 촬영 비하인드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