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 남태현
채널 남태현
가수 남태현이 전 연인인 서민재(서은우)의 폭로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남태현은 10일 자신의 개인 채널을 통해 “얼마 전부터 저의 전 연인이 전 남자친구 관련 글을 쓰기 시작한 것을 인지하고 있다. 전후 사정은 무시한 채 본인의 이야기는 제외, 상대의 잘못만 골라서 언급하는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한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현재 올라오고 있는 글의 내용들은 2~3년 전 연인 사이에 있었던 사적인 일들이다. 누가 더 잘못했다 덜 잘못했다 할 것 없이 서로 잦은 싸움들이 있었다. 그 중 제가 일방적으로 데이트 폭력을 한 적은 맹세컨대 없었다”는 말로 자신은 서민재의 말과 달리 데이트 폭력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희 둘 다 서로에게 상처를 준 행동들에 대해서 그 당시에 사과와 화해를 했고, 그 후 더 연인 사이로 지내다가 제가 재활 센터에 입소한 후엔 서로 회복을 위해 노력했고 그 사이 만남이 끊기기도, 이어지기도 하며 최근까지 관계를 유지했다. 그러던 중 저는 저희의 만남이 서로에게 발전적이지 못하다고 판단을 했고, 얼마 전 관계를 정리했다”며 최근 결별한 것이라 밝혔다.

더불어 남태현은 “둘 사이 힘들었던 과거에 대해 상대방이 본인 시점으로 그 어떤 글을 또 작성할지 모르겠지만, 저는 전 연인과의 관계와 관련하여 앞으로 어떤 폭로도, 대응도 하고 싶지 않다”고 앞으로 서민재와 관련한 언급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뒤 “한때 연인이었던 그 친구의 행복을 빌며, 그 친구 역시 남아있는 누군가에 대한 분노를 없애고 편안해졌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민재는 지난달 장문의 글을 통해 남태현에게 리벤지 포르노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남태현과 서민재는 지난 2022년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열애 중임을 알림과 동시에 필로폰 투약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이후 남태현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서민재는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뉴스24
인기기사
인기 클릭
Weekly Best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