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민한나, 손 안쓰고 가슴으로 커피마시기 성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이싱모델 민한나가 75E컵의 볼륨감을 뽐냈다.

민한나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옛날 옛적 유행하던 거 나도 해봤다”란 제목으로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민한나는 슬리브리스 원피스를 입고 가슴 위에 커피를 올리고 손을 안 대고 마시고 있다. 특히 75E컵의 볼륨감 넘치는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공대여신’으로 유명한 민한나는 현재 레이싱모델과 더블지FC 더블걸로 활동중이며, 2019 한국패션디자이너협회 최우수 모델상을 수상했다. 또 ‘2019 한국패션디자이너협회 최우수 모델상’을 수상하며 패션모델로서 입지를 다지고 있다. 7살 ‘라떼’와 13살 ‘장군’ 등 두 마리의 반려견을 키우고 있는 반려인인 민한나는 사회복지사인 어머니의 영향으로 봉사활동에 적극나서 ‘2019 한국희망나눔협회 공식홍보대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사진 = 민한나 인스타그램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50대 김구라 늦둥이 얻었다 “출산 늦게 밝힌 이

최근 늦둥이를 안은 방송인 김구라가 둘째 소식을 뒤늦게 전하게 된 이유에 대해 말했다.24일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에는 ‘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