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진서연.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진서연.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진서연이 몸무게를 깜짝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KBS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진서연은 제주도 일상을 공개했다.

진서연은 아침마다 하는 루틴이라며 공복 상태에 몸무게를 쟀다. 체중계에 53.86이라는 숫자가 뜨자 진서연은 불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진서연은 “촬영 땐 저렇게 나가면 안 된다. 먹는 걸 워낙 좋아해서 활동 안 할 때의 몸무게”라며 “활동 안 할 때는 53~54㎏ 왔다 갔다 한다. 촬영할 땐 48~49㎏”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 키에 48~49㎏면 말랐다고 하지만 화면에는 그렇게 보이지 않는다”며 “(48~49㎏면) 하나도 말라보이지 않게 적당히 건강하게 나온다”고 덧붙였다.


뉴스24
인기기사
인기 클릭
Weekly Best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