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원빈 광고 수입 공개 “광고 1편당 6~7억 수준...8년간 240억 이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원빈
배우 원빈이 8년째 작품 활동을 쉬고 있는 가운데, 그의 광고 수입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3일 배우 원빈(42·김도진)이 서울 한 가구점에서 열린 팬사인회에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결혼 이후 8년째 도통 모습을 보기 힘든 원빈 근황에 많은 팬들 관심이 모인 것.

이에 4일 TV조선 ‘신통방통’ 측은 원빈 근황과 그의 수입 등 소식을 전했다.

‘신통방통’ 진행자는 이날 “TV 광고나 화보에서 원빈 씨 모습을 자주 보는데 광고 수입이 얼마나 되나”라고 물었고, 이에 한 패널은 “원빈은 2010년 이후 광고 40여 편에 출연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줬다.

이어 “광고 당 전속 계약금이 6~7억 원”이라며 “6억 원만 잡아도 240억 원 이상이다. 최근에 청담동 빌딩을 샀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또 다른 패널은 “유명 연예인이 지명도만으로 이어가는 사람을 ‘셀럽’이라고 한다”며 “원빈이 바로 셀럽이다. 8년 동안 영화 출연은 안 했지만, 광고와 모델 활동으로 수입을 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원빈은 2010년 개봉한 영화 ‘아저씨’ 이후 8년째 아무런 작품 활동도 하지 않고 있다.

사진=체리쉬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초식동물인 줄 알았던 판다, 고기 먹다

대나무만 하루 평균 12kg 이상을 먹을 수 있는 판다. 최근 중국에서 고기를 뜯어 먹는 야생 판다가 카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