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에이미, 강제출국 5년 만에 한국땅 밟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에이미.
연합뉴스
강제출국으로 5년간 한국땅을 밟지못한 방송인 에이미의 한국 입국 소식이 전해졌다.

12일 한 매체는 에이미가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다고 보도했다. 5년 전 에이미는 처방전 없이 수면유도제 ‘졸피뎀’을 투약해 벌금형을 받고 강제출국 당해 그동안 중국 광저우에서 지내왔다.

에이미 측 관계자는 해당매체를 통해 “자가격리 기간이 끝난 후에는 가족들과 만날 것”이라며 “지난해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오랜 기간 가족들을 만나지 못했다”고 전했다.

또한 “강제 출국 후 한국에 올 수 없던 5년이라는 기간 동안 많이 반성하고 뉘우치는 기간을 가졌다”며 “입국 금지 기간이 만료돼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한국에 오기로 결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출입국 당국은 ‘법을 다시 어기면 강제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그의 체류를 허가한 바 있다. 하지만 2014년 졸피뎀 투약으로 또 벌금형을 받으면서 강제출국돼 5년간 한국에 돌아오지 못했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야옹야옹” 모친 살해하고선 스스로 고양이라

“피고인의 이름이 니콜라스 힐 페레그가 맞습니까?”“야옹야옹.”아르헨티나에서 어머니와 이모를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