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TV ‘라디오스타’ 캡처
MBC TV ‘라디오스타’ 캡처
배우 최다니엘이 황정음과 소문을 해명한다.

최다니엘은 19일 방송하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시트콤 ‘지붕 뚫고 하이킥’(2010) 촬영 당시 “상대역인 ‘황정음과 바람났다’는 소문이 있었다”며 억울해한다.

최다니엘은 MC 유재석, 캐릭터 ‘뽀로로’와 함께 안경 3대장으로 불린다. 안경을 쓸 수밖에 없는 사연을 털어놓는다. “군대 갔다 오고 드라마와 영화 촬영하고, 라디오 DJ도 했다. 그렇게 활동을 계속했는데··· 실제로는 시력이 1.0이라서 안경이 필요 없다”고 한다.

지붕 뚫고 하이킥에 윤시윤과 삼촌·조카 사이로 나왔지만, 실제로는 동갑이라고 밝힌다. 지적인 이미지인데, “수학능력시험에서 수리 영역은 80점 만점에 5점을 받았다”고 고백한다.


뉴스24
인기기사
인기 클릭
Weekly Best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