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그것이 알고싶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카라 한승연이 故 구하라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 출연해 구하라와 함께 카라로 활동했던 전성기 당시 추억을 회상했다. 이날 방송은 지난 2019년 11월 24일 구하라의 사망 후 2020년에 벌어진 금고 도난 사건에 대해 추적했다.

한승연은 “저는 하라를 빼빼 말랐다고 그래서 빼뽕, 하라는 저를 조그맣다 그래서 쪼뽕 이렇게 한때 애칭으로 불렀다. 아기 때 우리끼리 장난이었다”고 얘기했다.

2013년 카라는 최초로 도쿄 돔 단독 공연을 한 한국 여성 아티스트로 기록되기도 했다. 한승연은 당시 신이 났던 멤버들의 모습을 기억했다.

그는 “너무 신이 났던 날이고, 멤버들 다 인생에서 중요한 순간 톱 3에 꼽히는 그런 날이었다. (공연에 대한) 걱정을 진짜 많이 했지만 오픈하고 바로 티켓이 매진돼서 정말 행복했던 날이었다”고 언급했다.

또 한승연은 구하라와의 특별한 추억에 대해 회상했다. 그는 “되게 스트레스받았던 어떤 날에 가까운 바다에 가서 (같이) 논 적이 있었다. 그냥 오락 게임하고 불꽃 왕창 사서 모래에 꽂아서 이런 것 하고, 야구공 날아오는 이런 것도 하고 밥 먹고 막 이런 것을 처음 해봤다”고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저는 그날이 너무 좋았기 때문에 그런 날을 하루 가지고 싶죠”라고 얘기하며 눈물을 흘렸다.

뉴스24
인기기사
인기 클릭
Weekly Best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