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홍석천이 장례식장에서 가족들과 밝게 웃으며 사진을 남겼다. 홍석천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홍석천이 장례식장에서 가족들과 밝게 웃으며 사진을 남겼다. 홍석천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홍석천이 장례식장에서 가족들과 밝게 웃으며 사진을 남겼다.

홍석천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큰아버지의 부고를 알렸다. 그는 “어릴 적 참 예뻐해 주셨던 큰아버님, 성공만 좇느라 제대로 인사도 못 드렸는데 조용히 소천하셨다”며 “가족 친지들 사촌형제들 오랜만에 얼굴 본다. 자주 모여서 서로 아끼고 사랑하라고 자리 만들어주신 듯하다”고 밝혔다.

장례식장에 간 홍석천은 가족들과 다 같이 모여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특히 홍석천은 ‘손하트’ 포즈를 취해 시선을 모았다.

홍석천은 “장례식장에서 이렇게 밝게 웃으며 사진 찍는 거 나쁘지 않구나”라며 “오랜만에 보는 가족들 사촌 형제들, 조카들. 그냥 웃으며 가족사진 찍어보자”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큰아버님 사랑합니다. 편히 쉬세요. 인생 뭐 없다. 그냥 사랑하는 사람들이랑 소소하게 건강하게 웃으며 사는 거 그게 제일이다. 나를 더 많이 아껴주고 사랑해 주는 것도 잊지 말자”고 덧붙였다.


뉴스24
인기기사
인기 클릭
Weekly Best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