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이비 종교에 11년 갇혔던 ‘19살 엄마’…“학교 간 적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MBN ‘고딩엄빠’
학교에 단 한 번도 다닌 적이 없는 21살 고딩엄마가 등장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N ‘고딩엄빠’ 시즌2에 사이비 종교단체에서 학대 당한 고딩엄마가 출연했다.

사연의 주인공은 김다정양이다. 그는 11년간 사이비 종교단체에 갇혀있다가 17살에 탈출한 후 사회에서 한 남성을 만나 임신, 출산해 고딩엄마가 됐다.

김다정은 “예전부터 교복을 한 번 입어보고 싶었는데 입어보니 묘한 느낌이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는 “8살에 시설에 들어가서 교육다운 교육은 받은 적이 없고 학습 만화를 본 게 전부다. 학교에 간 적은 없다”고 털어놔 충격을 자아냈다.

하하는 “‘고딩’이라는 단어 자체가 특별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고 김다정은 “그래서 저는 고딩엄빠라기보다는 10대 엄마가 맞지 않나 이런 생각이 든다. 보통 학교 밖 청소년이라고 불렸다”고 설명했다.

출연 이유를 묻는 질문에 김다정은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사람들이 편견을 버리고 예쁘게 봐줬으면 하는 생각에 나오게 됐다”고 밝혔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